화석생명의조각퍼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페이스박 조회 38회 작성일 2021-06-17 12:01:11 댓글 0

본문

Docuprime_생명 40억년의 비밀 5부 - 모든 것의 끝 혹은 시작, 멸종_#001

공식홈페이지 : http://home.ebs.co.kr/docuprime/index.jsp

EBS 다큐프라임,2012.02.21,생명 40억년의 비밀 5부 - 모든 것의 끝 혹은 시작, 멸종

진화사에 남은 가장 흥미진진한 미스테리, 다섯 번의 대멸종. 전 세계 곳곳에 남아있는 멸종의 증거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선정 : 학교 숙제 개빡치네...
죠죠찬 : 수행 바밤바 야발...
엉덩이드록바 : 한광고 답해라
수호 : 올해 한광고 1학년 2반 댓글달아라
시주빈 : 칠성고 쌤들아 숙제좀 제발 정리좀 해서 올려주세요 진짜 숙제 ㄱ 빡쳐요

[강연] 어떻게 호모 사피엔스는 지배적 동물이 되었나? _김준홍|2019 봄 카오스강연 '기원, 궁극의 질문들' 9강

[강연] 어떻게 호모 사피엔스는 지배적 동물이 되었나? _김준홍|2019 봄 카오스강연 '기원, 궁극의 질문들' 9강

◆연사: 김준홍 _포스텍 인문사회학부 교수
◆패널: 박한선 _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신경인류학자
◆모더레이터: 서민아 _성균관대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 교수


◆강연개요◆
 인류진화사의 주요한 전환들은 대개 우연의 연속이며, 호모 사피엔스의 등장 또한 그러한 패턴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최신 증거에 따르면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는 아프리카에서 30만에서 20만 년 전 경 처음 등장했으며, 유전자 증거에 따르면 2만명 정도의 아주 작은 수의 인구 집단에서 시작했다. 당시 아프리카는 심각한 가뭄을 겪었고 호모 사피엔스는 고립된 집단 중에 하나에서 기원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처럼 초라하게 시작한 호모 사피엔스의 이후 행보는 우리가 대략 알고있는 바와 같다. 현재 인류의 바이오매스(=77억명의 몸무게)는 가축을 제외한 모든 포유류의 바이오매스의 3배 이상이며, 지구상에서 극지방과 열대 우림, 사막에 동시에 거주하는 유일한 동물이다. 그렇다면 호모 사피엔스가 이처럼 성공(?)한 비밀은 무엇일까?


◆패널토의◆
1. 인류의 과거 - 4만 년 전, 호모사피엔스가 네안데르탈인을 만났을 때
2. 인류의 현재 - 과연 인간은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나?
3. 인류의 미래 - 앞으로도 인간은 진화를 주도할 것인가?
[3분 과학] 진화의 두 가지 속도 : 점진적인가, 도약적인가? (박한선 전문의)



강연 자료는 카오스재단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bit.ly/2Lz9LW1
(하단 강연자료 참고)



-
과학의 신세계♥카오스재단

~ 홈 ikaos.org (가입시 강연 행사 안내)
페 북 facebook.com/kaosfoundation
유튜브 youtube.com/c/KAOSscience
인스타 instagram.com/kaosfoundation
김태민 : 그시대 가보지도 않고 어떻게 압니까? 만들어 내지 말길ㆍ
이입생 : 예전부터 막연하게 연구했던 자료를 잘 정리했구만..
박보권 : 머리가 더 좋았거나!
적응을 잘했거나
기회를 잘활용했겠죠
지금 우리들도 먹고 사는데 치열하잖아요!
Dik Nha : 몇가지 물어 봅시다
아파트 기똥차게 지어 놓고 휴양지를 찾는 행위는 침팬지보다 우수한 인간만의 특징 입니까 아니면 인간만이 가진 멍텅구리 짓입니까?
성경은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으로 만들어 졌음에도 그 추종세력은 무수히 많은데 이런 현상은 유인원의 세계에선 있을 수 없는 현상인데 이것은 인간을 멍텅구리라고 설명 할 수 있고 그런 현상을 처음부터 시도조차 하지 않는 유인원의 현명함을 볼 때 인간과 유인원의 차이는 있지만 어느쪽이 우수한 혈통인지는 말하기 어려울 듯 한데 동의 할 수 있는지요?
고고학적 증명은 인간 우월주의에서 비롯된 공평치 못한 판단이 많을것 같은데 그렇지 않은가요? 인간의 시각으로 보는 참팬지의 세계는 진정 침팬지를 이해하는 시각일까요?
메뚜기도 자기 살길과 두려움을 느끼며 먹고 활동하는 능력을 보아서는 뇌 크기와 지능은 관련이 있어보일 뿐 진정한 것으로 중명하기는 명확성이 떨어진다고 보는데 그렇지 않은가요?
곤충의 집단생활 사회성을 인간의 시각으로 해석한다는 자체가 부족한 인간의 사고는 아닐까요?
박명수 : 화석 5만년 이상은 측정이 안됩니다.

공부할 때 절대 하지 말아야 할 1가지

공부할 때 절대 하지 말아야 할 1가지
참고:스타니슬라스 드앤, [우리의 뇌는 어떻게 배우는가]
https://han.gl/oOeBS

문의: info@changeground.com

본 콘텐츠는 제작비를 지원받았습니다.
박재환 : 정말 좋은 영상이네요 좋은 아버지가 되기 위해 꼭 읽어야겠네요 좋아요누르고 나중에 꼭 사도록 하겠습니다!!
짧기계발- 더 나은 내가 되는 채널 : 어떻게 배워야 하나는 언제 봐도 흥미로운 주제네요 ㅎㅎ
인간은 배우는 존재다!
에러와 피드백은 다르다!
빠르게 배우려면 피드백을 잘 해야겠어요
둔둔딴찌 : '에러 피드백은 처벌과 다르다'....
캬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개쩐다 진짜ㅠㅠㅠㅠㅠ

그러고보면 우리나라 선생님들 이상한데서 자존심부리면서 독재하려는 근성이 있다고도 생각이드네욥!!
선생님이고, 전문가고, 무언가를 가르쳐야하는 자기 지위를 너무 의식한나머지,
'어떻게하면 문제를 극복할 수있을까?'하고 학생과 머리를 맞대고 생각을 유도해주는 선생님은
눈을 씻고찾아봐도 본적이없네요-_-;;
그렇게하면 자신 혹은 사회가 생각하는 유창한 전문가의 이미지에 맞지않다고 이미 생각이 굳어있으니,
이 부분에 대한 개선의 늬앙스를 전달하면 화가 날수밖에없고, '그래서 뭐 어쩌라고' '어쩔수없다고' 따위의
반응이 나오지...
한번이라도 인지하고, 생각으로 시뮬레이션을 해봤다면, 인지라도하고있었다면 절대 저런 윽박지르고,
말짜르고, 짖뭉개버리는 짓은 안할텐데,,, 안타깝죠,,,
이해를 돕기위해 존재하는 선생이라는 사회적 위치에서,
이해를 못하는 학생을 되려 이해하질 못하는 사람이 선생이라니,,;;;'
이해'에 대한 전제부터가 잘못됬는데 어쩌자라거야 진짜...
그럴거면 차라리없는게 낮지,,
당장 교과서만보더라도 귀퉁이에 '생각해보자!'하고 얼마나 교수님들이 설명을 일상생활과 결부시켜
쌈박하게해주고, 이 단원을 배워야하는 이유를 설명해주는데,,,
그 아름다운 설명을 학생들과 같이 이야기나누던 선생들도 본적이없네요..
그 소중한 설명을 '집에가서 그냥 한번 읽어봐~' 따위로 말하고 끝ㄷㄷㄷ
배움이 단순히 학교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이아니라, 인생자체, 삶자체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못하니,
육아도,, 가정생활도,, 사회생활도,, 자기계발도,, 어렵겠죠... 요즘엔 이런애기하면 '너 좌파지??' 이러는 사람도있던데ㅋㅋ

폭력이 금지된 사회에서 처벌이 아닌 교화를 목적에 둔 당위적 입장에 있는 사람들이라면,
어쩔수없이 승질이 이빠이나더라도 한번 웃어줄수있는 역발상을 꾀할수밖에없는 상황에 어쩔수없이 내몰리게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조심스럽게 한번 해봅니다..ㄷㄷㄷ

반면에, 가르침을 받는 피교육자 신분에 있는 사람들중에도 하자있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일전에 대학 교육원에서 교수님들께 교육을 받울 수있는 기회가있었는데,
교수님이 친히 피교육자의 수준을 파악하고 거기에 맞춰 강의를 진행해주는데,,
이 아름다운 순간에, 어떤 일부 사람들은 '교수님이 그것도 몰라요? 나한테 왜물어요~ㅋㅋ' 따위로 반응하질않나,,
'교수도 별거없구만~' 이라고 뒷담을까질않나,, 이분법에 빠져 질문이랍시고 질문같지도않은 감정적 비판을하질않나..
참,, 이런부분도 정말,,,안타깝네요,,,,
이책은 정말 꼭 읽어봐야겠네요! '에러 피드백은 처벌과 다르다' 이 문구하나때문에 너무 책마려워졌네요ㄷㄷㄷ
[쥬니엠] 집밥레시피 : 신박사님이 강력추천하시는 영상보고 폴리매스랑 같이 주문했어요^^
엄마들이 꼭 읽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하셔서 읽고나서 엄마들에게 열심히 홍보하려구요^^~
두분이 함께하는 영상들 요즘 정말 잘보고 있어요^^ 뭔가 차분한 만담?ㅋㅋ
두분 완전 콤비 졸꾸러기 화이팅입니당^^(66챌린지 1기)
해피바이러스 : 꼭!읽어보겠습니다.말씀을 들으니 엄마로서 읽고 싶어지네요.

... 

#화석생명의조각퍼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64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iconvention.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